삼척 박씨 (三陟 朴氏)

 시조 : 박원경(朴元慶)

  시조 박원경(朴元慶)은 시조왕 박혁거세의 29세손인 신라54대 경명왕의 8대군 중 세째 아들인 속함대군 언신의 후손이다.
  그는 고려 때 좌복야의 벼슬을 지냈는데 공민왕 때에 개성부윤으로 재직하면서, 홍건적의 침입을 막아내고 왕을 호종한 공으로 2등공신에 오르고 삼적부원군에 봉해졌다.
  고려가 망하고 조선이 개국하자 지리산에 은거하면서 면학에 힘써 제자들을 양성하니 그의 문하에서 훌륭한 인재가 많이 배출되었다.
  따라서 그의 후손들이 분관을 삼척으로 하여 세계를 이어오고 있다.

 

 

 

 [ 대표적 인물 ]

 

 [ 집성촌 ]
  경남 함양군 일원
  경남 거창군 고제면 궁향리

 

 

 [ 관련 사이트 ]